5. 연예/문화

양현석, 이번엔 협박 혐의 입건…경찰, 곧 소환조사

Print Friendly, PDF & Email

‘비아이 마약’ 제보자 협박 등…6일 조사엔 불출석

(서울=연합뉴스) 원정 도박과 성 접대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밤샘 조사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를 나가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인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를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가 피의자로 정식 입건됐다.

6일(이하 한국시간기준)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협박 등 혐의로 최근 입건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8월 비아이의 지인인 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 씨를 회유·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가로 당시 A 씨에게 변호사비용을 제공했는데 A 씨가 YG 소속이 아님에도 회삿돈으로 이 비용을 지급해 업무상 배임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양 전 대표가 A 씨의 진술을 번복하도록 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의 수사를 막은 것은 범인도피 교사죄에 해당해 그는 현재 협박과 업무상 배임, 범인도피 교사죄 등 3가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 씨는 올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의혹들을 신고했다.

권익위는 자체 조사를 벌인 뒤 A 씨가 검찰에서 조사받기를 원하는 점 등을 들어 이 사건을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배당했다.

그러나 양 전 대표로부터 회유·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 씨를 2016년 당시 수사한 용인동부경찰서가 속한 경기남부청은 A 씨가 권익위에 이 사건을 신고한 직후부터 전담팀을 꾸리는 등 수사 의지를 보였고 검찰과 경찰은 결국 경찰에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지난 9월 이 사건을 맡은 경찰은 그동안 양 전 대표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모으는 데 주력해왔다.

증거 확보가 어느 정도 마무리됐다고 판단한 경찰은 이날 양 전 대표에게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지만 양 전 대표는 불출석했다. 그는 이날 오전 경찰에 불출석을 알리며 추후 경찰과 다시 조사일정을 잡은 뒤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양 전 대표는 애초 경찰의 소환조사 통보에 응하겠다고 했지만 이날 자신의 경찰 출석 일정이 전날 일부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불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양 전 대표 측과 다시 일정을 조율해 조만간 소환조사 할 것”이라며 “A 씨가 제기한 의혹들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의문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