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에미상 수상’ 이정재,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남궁민도 양성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호연·박해수·정우성은 음성… ‘천원짜리 변호사’ 제작발표회 취소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고 돌아온 이정재(5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일(한국시간)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한국 귀국 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정재는 지난 8일 에미상 시상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했으며, 현지에서 캐나다 토론토국제영화제로 이동해 영화 ‘헌트’ 홍보를 마친 뒤 지난 18일 귀국했다.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황동혁 감독과 배우 오영수, 정호연, 박해수 등 ‘오징어 게임’팀과 함께했으며,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는 ‘헌트’에 함께 출연한 정우성과 일정을 소화했고, 같은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박해수와 정호연, 정우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SBS 새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주연 남궁민도 자가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이날 예정된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는 “몸에 이상을 느껴, 자가 진단키트 검사를 진행했으며 양성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신속 항원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