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코로나 항체 생겼다” 주장하던 마돈나, 이번엔 파티 참석 논란

Print Friendly, PDF & Email

팝가수 마돈나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기고 파티에 참석해 구설에 올랐다. 앞서 마돈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가 생겼다고 주장하는 등 여러 차례 코로나19 관련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4일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마돈나가 지난 2일 친구인 사진 작가 스티븐 클라인의 생일 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파티에는 마돈나를 포함해 수많은 지인이 모인 것으로 전해진다.

파티에 참석하지 못한 지인들은 화상회의 서비스 ‘줌’으로 축하를 전했다. 이 생일 파티는 줌 영상이 SNS를 통해 퍼지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을 받았다.

영상 속 파티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마돈나는 생일 주인공과 포옹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마돈나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서 한 코로나19 항체가 생겼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당시 그는 “코로나19 항체가 생겼다”며 “멀리 드라이브를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차 창문을 내리고 코로나19 공기로 숨을 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는 위대한 균형”이라고 말하는 영상을 올려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그는 영상에서 “이 진귀한 바이러스는 당신이 얼마나 부자이든, 유명하든, 웃기든, 똑똑하든, 어디에 살든, 몇 살이든 상관하지 않는다”며 “많은 방식으로 우리를 똑같게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우리는 똑같지 않으며, 가장 빈곤한 계층이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스타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