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패스트 라이브즈’ 셀린 송 감독조합 신인감독상 수상

Print Friendly, PDF & Email
캐나다 출신 한인 셀린 송(36·사진·로이터) 감독이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로 미국감독조합(DGA)이 수여하는 신인감독상을 받았다.
DGA는 지난 10일 밤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개최한 제76회 연례 시상식에서 ‘첫 장편영화 감독상’(Directorial Achievement in First-Time Theatrical Feature Film) 수상자로 셀린 송 감독을 호명했다. 이 상은 첫 장편영화로 데뷔한 신인 감독에게 주는 상이다. 한인 감독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 감독은 수상 소감으로 “내 첫 영화에 대한 이 놀라운 인정에 경의를 표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할 수 있는 한 오랫동안 최선을 다해 영화를 계속 연출하겠다고 약속하는 것”이라며 “계속하겠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송 감독은 한석규·최민식·송강호 주연의 영화 ‘넘버 3’(1997)로 유명한 송능한 감독의 딸이기도 하다.
[미주 한국일보]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