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피해자만 7명” 엑소 前멤버 크리스, 中서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Print Friendly, PDF & Email

아이돌그룹 엑소 멤버로 활동했던 중국 출신 가수 크리스(우이판)가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한 네티즌은 지난 18일(현지시간 기준)중국 온라인 커뮤니티 웨이보를 통해 우이판이 캐스팅을 위한 면접 혹은 팬미팅을 빌미로 만남을 요구했다는 내용이 담긴 폭로성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 따르면 크리스는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들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성관계를 가졌으며 그 댓가로 50만 위안(한화 약 8813만원)을 건넸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처음 관계를 가졌을 때 떠나고 싶었지만 우이판의 매니저가 협박했다”라며 “우이판은 관계를 가질 때마다 피임을 한 적이 없다. 다른 여성들에게도 약속했던 연예계 지원을 한 번도 실행한 적 없다”라고도 주장했고 심지어 “우이판에게 받은 50만 위안은 반환 중이다. 이 중에서 18만 위안은 반환했고 나머지는 이체 제한 때문에 나눠서 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A씨는 “피해를 입은 미성년자만 7명이 넘는다”며 “내가 마지막 피해자이길 바라며 끝까지 투쟁하겠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2012년 엑소 멤버로 데뷔했던 크리스는 2014년 크리스와 루한은 5월 SM을 상대로 전속계약 기간, 회사 처우, 정산 문제 등을 문제 삼으며 계약 무효를 주장하고 팀을 떠났다. 이후 크리스는 중국으로 향해 활동을 이어갔다.

<스타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