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헤어질 결심, 영국 아카데미 감독상·외국어영화상 최종후보

Print Friendly, PDF & Email

박찬욱 감독, ‘아가씨’ 이어 두번째 도전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영국 아카데미상에서 감독상과 외국어영화상 2개 부문 최종후보에 올랐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9일(현지시간) 영국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BAFTA상 최종후보(숏리스팅)를 이처럼 발표했다.

‘헤어질 결심’은 이달 6일 발표된 예비후보(롱리스팅)에선 오리지널 각본상과 편집상까지 4개 부문에 이름을 올랐다.

박찬욱 감독은 2018년 ‘아가씨’로 한국 감독으론 처음으로 영국 아카데미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데 이어 두번째 도전에 나섰다.

이후 2020년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오리지널 각본상 4개 부문 후보로 지명된 뒤 외국어영화상과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았다.

2021년에는 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 감독상, 조연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고 윤여정 배우가 한국 배우로선 처음으로 조연상을 받았다.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런던 사우스뱅크센터 로열페스티벌홀에서 2월 19일에 개최된다.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1947년 설립된 BAFTA가 주최하며, 영미권 최고 권위의 영화제로 꼽힌다.

특히 영국과 미국 영화 구분 없이 심사하는 만큼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헤어질 결심’은 미국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예비후보에 올라있으며 최근 골든글로브 비영어권 영화상과 크리틱스초이스 외국어영화상 수상은 불발됐다.

올해 영국 아카데미상에선 독일 ‘서부전선 이상 없다’가 작품상, 감독상, 외국어영화상 등 1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는 2011년 ‘킹스 스피치'(14개) 이후 최다이며, 외국어영화 중에선 2001년 ‘와호장룡’과 같이 역대 최다 기록이다.

이 밖에 아시아계 배우들이 열연을 펼친 SF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와 아일랜드 외딴 섬에 거주하는 두 남자에 관한 블랙코미디 ‘이니셰린의 밴시’가 10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