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연예/문화

BTS, 빌보드 앨범 5연속 1위…그룹으론 비틀스 이래 최단기간

Print Friendly, PDF & Email

2년 반동안 5번째 정상 기록…비영어권 1위 앨범 11장 중 5장이 BTS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다섯 번째 정상에 오르며 또 한 번 새 역사를 썼다.

빌보드는 29일 예고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새 미니앨범 ‘BE’가 이번 주 빌보드 200에서 1위로 데뷔했다고 밝혔다.

빌보드가 인용한 닐슨뮤직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0일 발매된 ‘BE’는 발매 첫 주 24만 2천장 상당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중 전통적인 앨범 판매량이 17만 7천장으로 점수 대부분을 차지했다.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가 3만 5천장,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가 3만 장으로 집계됐다.

빌보드는 전통적인 음반 판매량에다 스트리밍 횟수와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각각 환산한 수치를 합산해 앨범 소비량 순위를 낸다.

음원 10곡을 다운받거나 1천500곡을 스트리밍한 경우 전통적인 음반 1장을 산 것으로 간주한다.

빌보드는 ‘BE’의 실물 앨범이 한 가지 버전으로만 나왔지만 높은 판매고를 올린 사실에 주목했다.

빌보드는 높은 앨범 판매고를 기록한 다른 앨범들이 구성 방식을 다양화하고 전용·한정판 등을 선보인 것과는 달리, ‘BE’는 디지털 앨범과 ‘디럭스 에디션’이라 불리는 한 가지 버전의 CD로만 이용 가능했다고 언급했다.

디럭스 에디션 CD는 포토북, 포토카드, 포토액자, 엽서, 포스터 등 다양한 구성품이 포함됐고 가격도 비교적 높게 책정됐다.

방탄소년단의 전작 ‘맵 오브 더 솔: 7’ 경우 디지털 앨범과 4종의 실물 CD로 출시돼 첫 주에 34만7천 장 판매됐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2018년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 ‘맵 오브 더 솔 : 7’ 등으로 잇달아 빌보드 200 정상을 밟았다.

여기에 ‘BE’까지 1위를 차지하면서 방탄소년단은 2년 6개월 동안 앨범 5장을 연이어 빌보드 200 정상에 올리게 됐다. 그룹으로서는 비틀스 이래 최단기간이다.

비틀스는 ‘예스터데이 앤 투데이'(1966년 7월 30일 자 차트)부터 ‘더 비틀스'(1968년 12월 28일 자 차트)까지 2년 5개월 만에 빌보드 200 1위 앨범 5장을 탄생시켰다.

전체 가수 중에서는 미국 래퍼 퓨처(1년 7개월) 이래 최단기간이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올해에만 앨범 2장이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하게 됐다. 이들 외에 올해 빌보드 200 1위 앨범을 2장 이상 낸 가수는 영보이 네버 브로크 어게인뿐이다.

빌보드는 “‘BE’는 비영어권 앨범 중 통산 11번째 1위를 차지했는데, 11장의 앨범 중 5장이 방탄소년단의 앨범”이라고도 설명했다.

‘BE’ 앨범은 빌보드와 함께 세계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영국 오피셜 차트에는 2위로 진입했다.

‘BE’는 방탄소년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복잡한 감정을 진솔하게 풀어내고 제작 전 과정에도 깊숙이 참여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은 편안하고 감성적인 분위기의 곡으로 최근 침대 위, 숲 배경, 흑백 사진 버전의 뮤직비디오를 잇따라 공개했다.

‘라이프 고스 온’이 미국 현지시간으로 이르면 30일 발표되는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어떤 기록을 세울지도 관심을 모은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싱글로 선공개한 영어 곡 ‘다이너마이트’로 핫 100에서 첫 정상을 차지했다.

‘라이프 고스 온’도 1위를 기록할 경우 미국 음악시장의 핵심 인기 지표인 핫 100에서 한국어 곡으로는 처음으로 정상에 오르는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5. 연예/문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