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경제전문가들, 1분기 성장률 2%→1.3%로 하향전망

Print Friendly, PDF & Email

84.2% “12개월내 미 성장 둔화 리스크 커져”
49% “2020년 경기침체 시작”

 

미국 경제전문가들이 올해 1분기 미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을 기존 2%에서 1.3%로 대폭 하향 전망했다.

1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경제전문가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미 1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2월 초 조사 때 2%에서 1.3%로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1.3%는 2015년 4분기 0.4% 이후 최저치이다.

이번 조사에서 84.2%의 전문가들은 향후 12개월내에 미국 경제 성장률이 빨라지는 것 보다는 둔화할 리스크가 더 크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원인으로는 46.8%가 무역 정책 또는 중국을 지목했다.

글로벌 경제성장률 둔화가 미국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응답자의 88.7%가 ‘어느정도(somewhat)”고 답했고, 6.5%는 ‘심각하게(significant)’라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일자리 증가세 역시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1분기에 월 평균 신규 일자리(new jobs per month)가 17만805개를 기록해 약 18%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한 것. 2월 조사 때에는 월평균 20만7583개였다.

또 응답자의 49%가 2020년에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고, 34.7%는 시점을 2021년으로 예상했다. 이는 2월 조사 때와 동일하다.

다만 뱅크오브아메리카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였던 린 리저는 2022년 1분기에 미 경제가 침체국면에 들어가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뉴시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