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깊이 새겨진 군대의 기억…美치매 노인 모스부호 풀고 시설 탈출

Print Friendly, PDF & Email

잠금장치 비번 입력 소리로 암호 해독

군복무 시절 모스부호 푸는 임무 맡아

자유 30분 만에 주민 신고로 복귀

‘틱, 틱틱, 틱틱, 틱’

치매에 걸려 며칠 전 일도 잘 기억 못 했지만 군 복무 시절 통신병이었던 노인은 요양원 직원들이 문을 잠그며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소리를 머릿속에서 무의식적으로 해독했다.

3일 미국 폭스뉴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지난 3월 2일 테네시주 윌슨 카운티의 레버넌시에 있는 요양원 ‘엠름크로프트 시니어 리빙’에서 치매와 알츠하이머로 입주해 있던 노부부가 갑자기 사라졌다.

정확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들 노부부 중 할아버지가 과거 군 복무 시절 온종일 모스 부호를 해독하며 체득했던 기억을 되살려 잠금장치의 비밀번호를 풀었던 것이다.

주름진 할머니의 손을 꼭 잡고 시설을 빠져나온 할아버지는 그러나 두 구획 떨어진 곳을 배회하다 주민의 신고로 30분 만에 탈출극을 끝마쳤다.

탈출을 감행한 할아버지는 “과거 군대에서 모스 부호를 다루는 업무를 했다”면서 잠자던 기억을 살려 직원들이 전자 잠금장치를 누르는 패턴을 해독했다고 말했다.

직원들은 지난 2월부터 할아버지가 방황하고 계속 출구를 찾는 등 ‘이상 증세’를 보여 외부에 머무는 시간을 줄이고 실내 생활을 늘렸다고 한다.

또 밖으로 계속 나가려는 행동을 완화하기 위해 바깥 산책 시간도 가졌지만, 자유에 대한 노부부의 열망을 쉽게 꺾진 못한 셈이다.

요양원은 환자를 제대로 돌보지 않은 사실이 알려져 과태료 2천달러(약 225만원)를 부과받았다.

요양원은 모든 출구의 비밀번호를 바꾸었다면서 “노부부가 안전하게 돌아와 줘 감사하다. 가족과 주 정부에 이번 상황을 알렸으며 관련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