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뉴욕 타임스스퀘어 총격범, 잡고보니 국경 넘어온 15세 청소년

Print Friendly, PDF & Email
연방 이민단속국 요원들이 LA 지역에서 범법 이민자 집중 단속 작전을 벌였다. [로이터]

연방 이민단속국 요원들이 LA 지역에서 범법 이민자 집중 단속 작전을 벌였다. [로이터]

관광객으로 붐비는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에서 경찰을 향해 총을 발사한 용의자는 베네수엘라 출신 15세 청소년인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타임스스퀘어에서 총을 쏘고 현장에서 탈출한 용의자 헤수스 알레한드로 리바스-피구에로아가 전날 오후 뉴욕경찰(NYPD)에 체포됐다.

NYPD는 용의자가 지난해 9월 가족과 함께 뉴욕에 도착한 뒤 맨해튼의 이민자 수용시설에 거주했다고 밝혔다.

그는 총격 사건 이후 모친과 함께 이민자 수용시설을 나와 뉴욕시 외곽의 친척 집으로 피신했지만, NYPD의 추격을 피하지 못했다.

NYPD는 용의자 리바스-피구에로아가 지난달 발생한 총기 강도 사건에도 관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단 NYPD는 그를 소년범이 아닌 성인으로서 일반 형사 법정에 기소하고, 2건의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할 계획이다.

앞서 용의자는 지난 8일 오후 7시께 타임스스퀘어의 한 스포츠용품 매장에서 친구들과 함께 물건을 훔쳐 나오다가 경비원의 제지를 받았다.

그는 훔친 물건을 빼앗으려 한 경비원을 향해 45구경 권총을 발사했다.

경비원은 총에 맞지 않았지만, 주변에서 쇼핑을 하던 37세의 브라질 여성 관광객이 유탄을 맞았다.

이후 매장 밖으로 뛰어나간 그는 자신을 추격하던 경찰관을 향해 2발의 총알을 더 발사했다.

경찰도 총을 꺼내 들었지만, 타임스스퀘어 주변의 인파에 유탄 피해를 볼 수 있다는 판단에 응사를 하지 않았다.

한편 다리에 유탄을 맞은 브라질 관광객은 병원에서 치료받은 뒤 퇴원했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