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대선 격전지’ 6개州 민주 경선유권자 ‘바이든 선호’

Print Friendly, PDF & Email

NYT-시에나大 여론조사 “경합주 민주지지층, 온건 노선 지지”

내년도 미국 대선의 승부처로 꼽히는 경합주(州) 6곳의 민주당 지지층들은 ‘중도 성향’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가장 선호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8일 보도했다.

파격적인 진보 공약을 앞세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강한 상승 흐름을 타고 있지만, 이들 경합주의 경선 지형에선 바이든 전 부통령이 유리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NYT가 시에나 대학과 공동으로 지난달 13~26일 경합주 6곳의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선거) 유권자 1천568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이들 6개주는 지난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꺾은 곳으로, 내년 대선에서도 핵심 승부처로 꼽힌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펜실베이니아·플로리다·애리조나·미시간·노스캐롤라이나까지 5개 지역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4~30%의 지지율을 보였고, 워런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13~21% 지지율에 머물렀다.

다만 위스콘신에서는 워런 상원의원이 25%의 지지율로 바이든 전 부통령(23%)과 샌더스 상원의원(20%)에 근소하게 앞섰다.

나머지 민주당 후보들은 0~5% 지지율에 그쳤다.

NYT는 “핵심 격전지의 민주당 지지층들은 온건한 성향의 대선주자를 선호한다는 의미”면서 “야심 차고 진보적인 의제를 추구하기보다는 공화당 지지층과의 공통분모를 추구하는 주자가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이들 6개주 응답자의 62%는 ‘공화당과의 공통분모를 찾는 후보를 선호한다’고 답변했다. 과감한 진보 정책을 공약한 후보를 선호한다는 응답은 33%에 그쳤다.

이러한 민주당 지지층의 표심은 ‘트럼프-민주후보 양자대결’ 여론조사 결과와도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된다. NYT와 시에나 대학이 진행한 동일한 여론조사다.

등록유권자 3천7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양자대결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플로리다·애리조나까지 4개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2~5%포인트 격차로 앞섰고, 미시간에선 동률을 이뤘다.

워런 의원은 미시간·플로리다·노스캐롤라이나까지 모두 3개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뒤처졌다.

샌더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시간·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에서 초박빙 우세, 플로리다·애리조나·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초박빙 열세를 각각 나타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