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독일 총선 사민당 초박빙 선두…16년만에 정권교체 ‘청신호’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 로이터)

26일(현지시간) 실시된 독일 연방의원 총선거에서 사회민주당(SPD)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소속된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초박빙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사민당이 근소하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사민당이 선두를 유지하면 독일은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 주도로 16년 만에 정권교체에 나서게 된다. 다만 법적으로 득표율이 가장 높은 정당만 연립정부 구성을 주도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기민·기사당 연합도 연정 구성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 공영방송 ZDF의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 사민당의 득표율은 26%로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기민·기사당연합의 24%보다 불과 2%포인트 앞섰다.

녹색당은 14.5%, 자유민주당(FDP)은 12%,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은 10%, 좌파당은 5%를 각각 득표했다.

의석수로 환산하면, 전체 756석 중 사민당이 213석, 기민·기사당연합은 200석, 녹색당은 121석, 자민당은 98석, AfD는 83석, 좌파당은 41석을 각각 차지할 것으로 추산됐다.

같은 시간 공개된 공영방송 ARD의 출구조사 결과를 보면 사민당과 기민·기사당 연합의 득표율은 각각 25%로 같았다.

녹색당은 15%, 자민당과 AfD는 각각 11%, 좌파당은 5%를 득표했다.

의석수로 환산하면 730석 중 기민·기사당연합이 200석, 사민당은 197석, 녹색당은 119석, AfD와 자민당은 각각 87석, 좌파당 39석 등이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