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레바논서 의문의 폭발참사로 4천여명 사상자 발생…헤즈볼라나 이스라엘 관련여부 주목

Print Friendly, PDF & Email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대형 폭발 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잔해 속에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사진 로이터(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대규모 폭발의 사상자가 4천명에 육박하는 규모로 늘었다.

현재까지 최소 73명이 숨지고 3천700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오후 베이루트에 있는 항구에서 폭발이 두 차례 발생했으며, 이 폭발로 항구가 크게 훼손됐으며 인근 건물이 파괴됐다.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지금까지 73명이 숨졌고 3천700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어떻게 보더라도 재앙이었다”고 밝혔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한 군인은 “현장 상황은 재앙과도 같았다”면서 “땅에 시체가 널려있었고 아직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로 3천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레바논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베이루트의 항구 지역에서 두차례 큰 폭발이 있었고 그 충격으로 베이루트 내 많은 건물과 차량이 파괴됐다.

과거 ‘중동의 파리’로 불릴 정도로 자유로운 도시였던 베이루트는 큰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이번 폭발의 원인이 아직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레바논 정부는 신중한 모습이다.

레바논의 안보 책임자인 아바스 이브라힘은 폭발 현장을 방문한 뒤 “당장 조사할 수 없지만 몇 년 전부터 보관된 물질이 있는 것 같다”며 “폭발성이 큰 물질을 압수했다”고 말했다.

이브라힘의 언급은 일단 사고 개연성에 무게를 둔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루트 항구의 한 근로자도 언론 인터뷰에서 폭발이 폭죽과 같은 작은 폭발물에서 시작한 뒤 커졌다고 말했다.

항구에 오랫동안 보관된 물질이 관리 소홀 등으로 폭발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폭발의 원인이 사고가 아니라 레바논 내 혼란을 노린 세력의 공격이라면 상황이 더욱 복잡해진다.

레바논은 물론, 중동 정세에 큰 혼란을 맞을 수 있다.

특히 레바논의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연관 여부가 주목된다.

이번 참사는 유엔 특별재판소의 라피크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 암살 사건에 대한 판결을 불과 사흘 앞두고 발생했다.

오는 7일 유엔 특별재판소는 2005년 하리리 전 총리에 대한 암살을 주도한 혐의로 헤즈볼라 대원 4명에 대한 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친서방정책을 폈던 하리리 전 총리는 2005년 2월 14일 베이루트의 지중해변 도로에서 승용차로 이동하던 중 트럭 폭탄테러로 경호원 등 22명과 함께 사망했다.

당시 하리리 전 총리의 가족은 헤즈볼라와 시리아 정권이 암살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했다.

유엔 특별재판소의 판결이 나올 경우 헤즈볼라의 이미지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

헤즈볼라는 레바논 정치권에서 영향력이 크지만 최근 경제 위기 등으로 국민 사이의 인기가 크게 떨어진 상황이다.

헤즈볼라는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