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머스크 “차 반도체 부족 내년 해소”…전문가들은 갸우뚱

Print Friendly, PDF & Email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 보고 놀라… 꽤 안전한 에너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4일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에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이날 이탈리아에서 열린 ‘테크위크'(Tech Week) 행사에서 존 엘칸 스텔란티스 회장과 온라인 화상 대담을 하고 반도체 부족 사태가 “내 생각에는 단기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반도체) 제조 공장들이 건설되는 중”이라면서 “내년까지 우수한 반도체 공급 역량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전기차회사인 테슬라는 물론 세계 굴지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올해 들어 차량용 반도체를 충분히 공급받지 못해 수시로 공장 문을 닫거나 감산을 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컨설팅회사 알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 부족이 올해에만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2천100억 달러(약 247조원)의 매출 손실을 가져올 것으로 추산했다.

그러나 머스크 CEO의 낙관적 전망과 달리 빠른 시일 내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정상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반론도 적지 않다.

인텔과 TSMC 등 주요 반도체 회사들이 미국 등에 새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정상 가동까지는 수년이 걸릴 전망이다.

자문회사 포레스터의 글렌 오도널 부사장은 “앞으로도 수요가 많고 공급은 제한적일 것이기 때문에 이번 부족 사태가 2022년을 지나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머스크 CEO와 엘칸 회장은 향후 태양광 에너지가 광범위하게 보급되기 전까지는 원자력이 글로벌 에너지의 주요 공급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스크는 이날 행사에서 “난 최근 몇몇 국가가 원자력으로부터 떠나려는 것을 보고 놀랐다. 원자력은 꽤 안전하다”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