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미국 800만·유럽 700만 누적확진…WHO “코로나 확산 중대 우려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 로이터)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고삐 풀린 듯 확산하면서 사망자가 큰 폭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5일(현지시간) 내다봤다.

한스 클루게 WHO 유럽 담당 국장은 이날 최소 9곳의 유럽 국가에서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대를 보였다는 점을 들어 만약 효과적 대책이 없다면 수개월 내 일일 사망자가 이전 고점인 지난 4월의 4∼5배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이어 한 주간 유럽 내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대를 보였으며, 사망자도 하루 1천명을 넘어서면서 코로나19가 주요 사망 원인 중 5번째로 꼽히는 등 “중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1차 확산 당시와는 상황이 다르고, 이번 주 대다수 국가에서 통제 강화에 나선 것이 사망자를 수백명에서 수천 명 줄일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클루게 국장이 제시한 집계로는 WHO가 유럽으로 분류한 53개국에서 누적 확진자가 지난 9∼10일을 기점으로 700만명을 넘어섰으며, 일일 확진자도 사상 처음으로 12만명을 초과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로는 유럽 48개국 기준 누적 확진자가 657만2천여명, 일일 신규 확진자가 15만3천여명이다.

클루게 국장은 특히 세대 간 사회적 접촉이 늘어나 고령층 및 취약 연령층에서 감염이 확산하면 상황이 극단적으로 악화하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한 일이라고 우려했다.

15일 기준 일일 확진자가 역대 최다인 곳은 체코, 폴란드, 독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크로아티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보스니아, 프랑스 등 10개국으로 파악되고 있다. 16일에도 최다 기록 행진은 이어졌다.

프랑스에서는 15일 신규 확진자가 3만621명으로 늘어 사상 처음 3만명을 넘어섰고, 영국에서는 전날인 14일 기준 1만9천7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며 2만명 선을 코앞에 뒀다.

러시아에서는 16일 1만5천150명이 새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고, 동유럽의 옛 소련국 우크라이나에서도 같은 날 5천99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벨기에는 16일 기준 1만448명, 네덜란드는 15일 기준 7천791명으로 가장 많은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 발생 현황을 보고했다.

포르투갈은 15일 기준 2천101명, 이탈리아는 15일 기준 8천804명으로, 체코는 16일 기준 9천821명으로 각각 이틀 연속 사상 최다 확진 기록을 새로 썼다.

바다 건너 미국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800만명을 넘어섰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 결과 거의 한 달 사이에 미국 내 확진자가 100만명 증가하면서 15일을 기점으로 총 800만명을 넘어섰다고 이날 보도했다. 누적 사망자는 21만7천여명이다.

지역별로는 위스콘신주에서 이날 신규 확진자가 4천명 나온 것을 포함해 10개 주에서 역대 최대를 나타냈다.

14일 하루 동안 미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존스홉킨스대학 집계 기준 5만9천494명으로 6만명에 바짝 근접했다. 지난 8월 14일 6만4천601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미국 베일러 의과대학의 피터 호테즈 국립열대의학대학원장은 “매우 불길한 징조”라며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그리고 현대 미국 공중보건사에서 최악의 시기 중 하나에 들어갈 수 있다”고 걱정했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