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미,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 초청… 중 “결연 반대”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무부, 한국 등 동맹국 110개국 명단 게시… 미중 대만갈등 다시 고조

대만 총통 대신 트랜스젠더 장관 참석

조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과 러시아 견제를 위해 다음달 화상으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초청국 명단에 대만을 포함했다.

이에 중국 정부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섬에 따라 미·중은 영상 정상회담을 개최한 지 열흘이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대만 문제를 놓고 다시 대치하는 양상이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23일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달 9∼10일 화상으로 개최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초청된 국가의 명단을 공개했다.

화상회의 초청국은 모두 110개국이다.

예상대로 러시아와 중국은 초청국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대만은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AFP 통신은 대만이 초청된 사실과 관련 “중국의 강한 분노를 각오한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정부는 예상대로 강하게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대만 초청에 “결연히 반대한다”며 “대만은 분리할 수 없는 중국의 일부이며 다른 국제법적 지위가 없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에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개 연합공보(미중 수교 공동성명 등 양국 관계의 3대 문서) 규정을 엄수할 것을 촉구한다”며 “대만 독립 세력에게 어떤 발언대도 제공하지 말고 대만 독립 세력을 부추기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대만 독립 세력과 함께 불장난을 하면 종국적으로는 자기가 지른 불에 타 죽는다”고 경고했다.

대만 외교부는 “다년간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촉진하기 위해 벌인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환영했다.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대신 ‘천재 해커’ 출신의 투랜스젠더인 성 소수자 탕펑(唐鳳·40·영어명 오드리 탕) 디지털 정무위원을 보낸다.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이번 행사에 차이 총통 대신 탕 정무위원이 참석하는 것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갈등이 위험 수위까지 오른 가운데 최대한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면서도 대만의 위상을 홍보하는 기회로 삼으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차이 총통의 참석 여부가 주목을 받았던 만큼 중국과의 불필요한 추가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국과 대만이 사전 조율을 했을 가능성도 크다.

민주주의 정상회의 초청국에는 미국의 전통적인 혈맹인 한국과 러시아의 침공 위협을 받는 우크라이나도 포함됐다.

중동에서는 이스라엘과 이라크만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의 전통적인 우방이지만 전제 군주정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카타르, 아랍에미리트공화국(UAE)은 초청명단에서 빠졌다.

미국 우방이나 권위주의 정권이 통치하는 이집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회원국인 터키는 참가국 명단에서 제외됐다.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는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를 규합해 권위주의 체제에 맞서겠다는 취지의 행사다.

이를 통해 중국과 러시아의 세력 확장에 맞서 동맹과 파트너를 규합하고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구상이다.

미 국무부는 “권위주의에 대항하고, 부패에 맞서 싸우며, 인권 존중을 증진한다”는 세 가지 주제에 민주주의 회의가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