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바이든 ‘기업의 백신접종 의무화’ 박차…시카고 찾아 강조 예정

Print Friendly, PDF & Email

조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하고 밀어붙이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이 23일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9일 시카고에서 각 기업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도입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백악관 측도 바이든 대통령이 기업의 백신 의무화 정책 추진과 관련해 시카고를 찾을 예정이라고 확인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초 연방 공무원과 직원 100인 이상 민간 사업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노동부 산하 직업안전보건청(OSHA)이 기준을 마련 중이며, 앞으로 이 기준을 위반하는 기업은 건당 1만4천 달러(약 1천600만 원)의 벌금을 물 수 있다.

관계 당국은 이번 조치가 400만 명에 달하는 연방 공무원과 약 8천만 명의 기업 소속 노동자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추산했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과 J.B.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모두 민주당 소속으로, 바이든 대통령의 국내 어젠다에 적극적인 지지를 표하고 있다”면서 “시카고 시와 일리노이 주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지원금으로 기록적인 규모의 연방기금을 받았다”고 전했다.

라이트풋 시장은 지난 22일 “시카고 시 소속 공무원들은 다음 달 15일 이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는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시카고 시에는 3만 명 이상이 고용돼 있으며, 경찰 노조를 비롯한 일부는 이 조치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라이트풋 시장은 23일 ‘프로텍트 시카고 77′(Protect Chicago 77)이라는 새로운 캠페인 발족을 알리며 백신 접종률 제고 의지를 다졌다.

이 캠페인의 ’77’은 시카고 시내 77개 지구를 뜻하는 동시에 “올해 연말까지 12세 이상 시카고 주민의 최소 77%가 코로나19 백신을 맞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상징한다.

시 당국은 “현재 12세 이상 시카고 주민의 72.4%에 해당하는 16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했다”면서 이 캠페인이 궁극적으로 시카고 77개 지구의 모든 주민이 백신을 맞도록 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2번째 시카고를 찾는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시카고 북서 교외도시 크리스털 레이크의 맥헨리 카운티 칼리지에서 가족부양계획(American Families Plan) 및 인프라 투자 계획(American Jobs Plan)에 관해 설명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