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반도체칩 부족 사태 속 상원서 곧 관련 법안 발의될 듯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에 안정적 공급 위한 방안 포함 전망…12일엔 백악관 반도체 회의

 

상원에서 반도체 칩 부족 사태와 관련한 법안이 곧 발의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7일 인프라 투자 법안의 필요성에 대한 연설이 끝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받다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초당적 그룹이 3∼4주 전 컴퓨터 칩 문제로 찾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우리는 우리의 공급망을 가져야 한다, 우리는 협력해야 한다’고 했고 우리는 노력하고 있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와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가 그와 관련해 법안을 발의할 참”이라고 설명했다.

법안에는 미국 업계에 안정적으로 반도체 칩을 공급하기 위한 지원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 칩을 국가안보와 직결된 문제로 보고 있으며 반도체 분야 주도권 확보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바이든 행정부는 세계적 반도체 칩 품귀 사태에 따라 12일 삼성전자와 제너럴모터스를 비롯한 관련 기업과 대응 방안 회의를 열 계획이다. 지난 2일 미국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사령탑 첫 대면회의에서도 반도체 문제가 논의 대상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2월 24일 반도체칩과 전기차용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등 4대 품목의 공급망에 대해 100일간 검토를 진행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이 한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이다. 중국 의존도를 낮춰 생긴 공백을 미국이 어떤 식으로 메우느냐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 최강자인 한국에 유리하게도, 불리하게도 작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