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버지니아주, 7월부터 대마 사용 합법…시점 3년 앞당겨

Print Friendly, PDF & Email

버지니아주가 성인의 마리화나(대마초) 사용 합법화 시점을 오는 7월로 앞당겼다.

당초 주 의회는 2024년부터 성인이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소지할 수 있다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번에 허용 시점을 약 3년 앞당긴 것이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버지니아주 의회가 7일 표결을 통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상원에선 찬반이 20표씩 나와 동률을 기록한 상황에서 민주당 소속 부주지사가 캐스팅보트를 행사했다. 하원은 찬성 53표, 반대 44표로 가결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아직 합법적 대마초 거래를 위한 인프라가 충분히 개설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지를 더 빨리 허용하면 불법 매매가 성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대마초 소지혐의로 체포되는 사람 중 유색인종 비율이 부당하게 높은 상황을 최대한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주 통계에 따르면 흑인이 대마초 소지 혐의로 체포돼 벌금형을 받을 확률은 백인의 4배에 달한다.

이번 조처에 따라 버지니아주에선 오는 7월 1일부터 21세 이상 성인 1인당 최대 1온스(28.3g)의 대마초를 소지할 수 있게 된다.

버지니아주는 의회가 대마초 소지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지난 2월 통과시켜 미국에서 대마초를 합법화한 16번째 주가 됐다. 남부 주에서는 처음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