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법무 “취임식 폭력에 관용 없다” 트럼프 지지자들에 경고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 의사당 난입사태를 수사 중인 사법당국이 오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을 전후해 우려되는 또 다른 폭력 가능성에 대한 무관용 입장을 밝혔다.

제프리 로즌 법무장관 대행은 13일 “폭력과 폭력 위협, 기타 범죄 행위를 계획하는 모든 이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전한다”며 “헌법이 요구하는 평화적인 권력 이양을 방해하는 어떤 시도에도 결코 관용을 베풀지 않겠다”고 경고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로즌 대행은 “정부 청사를 점거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관용은 없다”며 “폭력, 공공기물 파손, 어떤 형태의 무법에 대해서도 변명의 여지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6일 발생한 의사당 폭력 사태에 연루된 이들을 확인하고 기소하기 위한 법무부의 노력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윌리엄 바 전 장관의 경질로 지난달 취임한 로즌 대행의 이런 언급은 취임식 전후로 일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에 의한 제2의 폭력 사태가 우려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강력한 법적 경고로 폭력사태를 사전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FBI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바이든 취임식에 맞춰 수도 워싱턴DC는 물론 50개 주 주도의 주의사당 등을 겨냥한 폭력시위를 계획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국은 워싱턴DC 의사당 주변을 폐쇄하는 한편 1만5천 명의 주방위군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할 방침이다.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은 의회 폭력 사태를 주도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워싱턴DC 연방검찰의 마이클 셔윈 검사장 대행이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법무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미 70건 이상의 사건을 기소했으며, FBI도 170명 이상의 용의자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특히 용의자 일부에 대해서는 장기형을 선고할 수 있는 선동 및 음모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폭력사태 당일 연설을 통해 시위대를 선동했지만, 자신의 연설은 적절했다면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결과 뒤집기 명령을 거부해 지난달 경질된 윌리엄 바 전 법무장관은 지난주 의회 난입사태 직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의사당 폭력은 충격적이고 가증스럽다. 연방기관은 이를 해산하기 위해 즉각 움직여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