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부시·클린턴·오바마…미 전 대통령들 아프간 난민 돕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아프간인 정착 지원창구 역할 ‘웰컴닷유에스’ 명예 공동의장

 

조지 부시·빌 클린턴·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는다.

이들 전 대통령과 그 부인들은 미국 280여 시민단체·기업·지도자급 인사 등이 결성한 아프간 난민 지원 그룹 ‘웰컴닷유에스(Welcome.US)’에서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웹사이트에는 버락·미셸 오바마 부부, 조지·로라 부시 부부, 빌·힐러리 클린턴 부부 등 6명이 명예 공동의장으로 나란히 올라 있다.

웰컴닷유에스는 “새로운 아프간 이웃들의 재정착에는 전국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너무 많은 분열의 시기에 이것이 공동의 목적을 위한 우리의 기회임을 일깨워주려 전직 대통령 셋과 전 대통령 부인 셋이 리더로서 합류했다”고 적었다.

부시 행정부 관리 출신인 존 브리지랜드 공동 의장은 미국인들이 기부를 하거나 에어비앤비를 통해 집을 빌려주는 등 난민 정착을 돕고 싶을 때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단일 창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시 대통령 부부는 성명에서 “수천 명 아프간인이 더 안전한 세상을 만들고자 우리와 함께 전방에 섰으며, 이제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달 종료된 미국의 아프간 철군 과정에 탈출한 아프간인 수만 명이 이미 미국에 도착했다.

이들 중 상당수가 미 정부·국제기구에 협력한 아프간인들로, 탈레반 통치하에서 겪을 수 있는 위험을 피해 아프간을 떠났다.

웰컴닷유에스는 이민 문제가 미국에서 논쟁적인 현안이지만, 아프간 난민을 돕는 데에는 공화당·민주당 주지사들을 포함한 초당적인 참여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정부기구(NGO), 참전군인 단체 등 다양한 단체와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CVS헬스 등 기업들도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