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블룸버그 출마’ 찻잔 속 태풍? 태풍의 눈?…트럼프 “실패할 것”

Print Friendly, PDF & Email

민주 경선구도 출렁… ‘바이든 대안카드’ 부상 여부 관건

트럼프 “바이든 타격 입히겠지만 잘 못할것…문제 많이 안고 있어” 조롱

총기규제 관련 행사서 기자회견 하는 블룸버그 前 뉴욕시장[AP=연합뉴스]

미국의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시장의 내년 대선 도전이 가시권 안으로 들어옴에 따라 민주당 경선 레이스가 출렁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스캔들’ 탄핵 악재로 타격을 입었음에도 불구, 민주당 대선주자 가운데 본선 대결에서 필승을 장담할 확실한 ‘대항마’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블룸버그 전 시장이 경선에 뛰어들 경우 어느 정도 파괴력을 보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민주당 일부 주자들은 경계감을 표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실패할 것”이라며 깎아내리기에 나섰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8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2020년 경선 구도 재편을 위협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의 대선 레이스 합류 가능성은 민주당 경선에 충격파를 안겨다 줬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불출마를 선언했던 블룸버그 전 시장이 경선 시작 불과 두 달 전에 출마 쪽으로 선회하면서 일부 민주당 주자들은 판이 흔들릴 것을 우려하며 실망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더 힐은 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앨라배마주 후보경선에 출마하기 위한 신청서를 조만간 민주당에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날 보도한 바 있다.

‘3선 뉴욕시장’ 출신의 그의 뒤늦은 합류가 경선 구도의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그의 출마가 현실화할 경우 ‘태풍의 눈’으로 부상할지 ‘찻잔 속 태풍’에 그칠지는 미지수이다.

당내 진보 그룹의 ‘입김’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온건 중도파인 블룸버그 전 시장이 후발주자로서의 한계를 딛고 파이를 키우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오히려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하며 ‘다크 호스’로서 기존 선두주자들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진보 개혁층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전체 유권자를 놓고 보면 표의 흐름은 다르게 나타나서다. 실제 NYT가 시에나 대학과 공동으로 경합 주 6곳의 바닥 표심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NYT는 핵심 격전지의 민주당 지지층은 온건한 성향의 대선주자를 선호한다는 의미라고 보도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부유층과 각을 세워온 진보 성향의 주자 진영은 블룸버그 전 시장의 출마를 민주당의 진보적 공약들에 대한 ‘반발’로 규정하며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워런 캠프 측은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부유하고 연고가 탄탄한 이들은 정부가 더는 그들의 요구사항을 맞춰주지 못할 수 있다는 점에서 워런이 대통령 되는 걸 두려워한다”며 “이들은 워런의 당선을 막기 위한 모든 것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더 힐은 보도했다.

무엇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이 워런으로부터 선두자리를 위협받고 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안으로서 인정받느냐 여부가 그의 위력 여부를 가늠할 바로미터로 꼽힌다.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선 워런의 추격에 더해 지지층이 겹치는 블룸버그 전 시장의 도전까지 더해지면 ‘이중고’에 시달리게 되는 셈이다.

실제 블룸버그 전 시장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하락세와 본선 경쟁력 있는 후보 부재 등을 출마 시 명분으로 삼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몬머스 대학의 지난 3월 여론조사에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지지율은 2%에 그치는 등 그가 기존 선두권 주자들의 지지도를 갉아먹을 수는 있지만, 전체 판을 흔들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고 더 힐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블룸버그 전 시장을 ‘리틀 마이클’이라는 별칭으로 조롱하며 “그는 잘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러나 그는 실제 바이든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블룸버그 전 시장을 꽤 잘 안다면서 “그에게 잘해 낼 마법은 없다. 리틀 마이클은 실패할 것이다. 그는 많은 돈을 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부 개인적 문제들을 안고 있으며 그 외에도 다른 문제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잘하지 못하겠지만 잘한다면 나도 기쁠 것”이라며 “리틀 마이클 보다 더 (본선에서) 붙고 싶은 사람은 없다”고 경쟁우위를 자신했다. 그는 “나는 마이클 블룸버그를 오랫동안 알았다. 그는 과거 트럼프에 대해 좋은 얘기를 많이 했다. 그러나 그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 됐다”고 폄훼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