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셔먼 “북한과 직접 접촉했다…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돼 있어”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미, 기후위기 협력해야…문 대통령 선제 조치, 국제사회에 파급효과”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은 19일 “미국은 북한과 직접 접촉했다”고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이날 저녁 뉴욕 맨해튼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의 2021년 연례 만찬 기조연설에서 “미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그러나 미국과 북한의 직접 접촉 사실을 공개하면서도 북미간 직접 접촉이 누구에 의해 언제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 이뤄졌는지 자세한 내용까지 설명하지는 않았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지난 4월 말 대북 정책 검토를 끝내고 북한을 협상장으로 끌어내기 위해 여러 가지 방식으로 모색하고 있지만, 아직 북한으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얻지 못한 상황이다.

 

셔먼 부장관이 언급한 북미 직접 접촉은 ‘북한에 구체적 제안을 했고, 반응을 기다릴 것’이라는 기존 국무부 발표와 일맥상통한 것으로 보인다.

셔먼 부장관은 “여러 번 밝힌 대로 전제조건 없이 북한을 만날 준비가 돼 있고,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다. 북한이 우리의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셔먼 부장관은 “미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이웃 나라들과 국제사회에 대한 안보 위협에 해당하는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전적으로 규탄한다”며 최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비판했다.

이어 그는 “특히 한국과 일본 등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북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향하는 길을 모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 중”이라며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에 대해선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그리고 더 넓은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위한 핵심축(linchpin)”이라고 말했다.

 

셔먼 부장관은 한국과 미국이 기후 위기에 대해 함께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선제적 조치가 국제사회에 파급효과를 일으켰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 4월 미국 주최로 열린 화상 기후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 중단 방침을 밝힌 것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의 발표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에 탄력을 붙게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표 이후 주요 7개국(G7) 정상이 비슷한 내용을 담은 약속을 한데 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유엔에서 중국도 해외에서 석탄 발전소 신규 건설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는 것이다.

셔먼 부장관은 최근 한국 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것을 거론한 뒤 “문 대통령이 계속 기후변화 문제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고, 글로벌 메탄 서약에도 서명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