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셰이크 할리파 UAE 대통령 지병으로 별세…향년 73세

Print Friendly, PDF & Email

2014년 뇌졸중 수술받아…”두바이 지도자가 당분간 직무대행”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군주이자 대통령인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이 13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3세.

국영 WAM 통신에 따르면 UAE 정부는 이날 셰이크 할리파 대통령이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면서 40일간의 추모 기간을 선포한다고 발표했다.

할리파 대통령은 2014년 1월 뇌졸중으로 수술을 받은 뒤 좀처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UAE 건국 이후 33년간 대통령직을 유지한 아버지 셰이크 자예드 빈 술탄 알 나흐얀의 뒤를 이어 2004년 대통령직에 올랐다.

그런 그가 2014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로 UAE에선 그의 이복동생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가 사실상의 수반 역할을 맡아왔다.

알 나흐얀 왕세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UAE는 의로운 아들이자 축복받은 여정의 지도자를 잃었다”면서 애도했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UAE 헌법에 따라 부통령 겸 두바이 지도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이 당분간 대통령 직무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UAE의 공식적인 발표는 없지만, 외교가와 외신들은 알 나흐얀 왕세제가 할리파 대통령의 후계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외신들은 할리파 대통령이 UAE의 경제 발전과 친서방 정책에 있어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세계 최고층 빌딩인 두바이의 ‘부르즈 할리파’는 할리파 대통령의 이름을 딴 것으로 유명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할리파 대통령은 미국의 진정한 친구이자 동반자였다”며 “미국은 UAE와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그를 기릴 것”이라고 추모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