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아마존, 평균 시급 18달러로 인상…12만5천명 추가 고용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국 주요 기업들이 구인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평균 임금을 시간당 18달러로 인상한다고 14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아마존은 임금 인상 계획과 함께 창고와 운송 근로자 12만5천 명 이상을 추가 고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일부 지역에서는 3천 달러의 계약 보너스를 지급하고, 시간당 임금을 22.5달러까지 인상할 수도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아마존은 올해 초 문을 연 250개 물류 시설 외에 이달 새롭게 운영하는 100개의 물류 시설을 위해 근로자들을 고용할 예정이다.

아마존은 지난 2018년 최저 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정했고, 지난 5월에는 시간당 17달러까지 임금을 인상했다.

추가로 고용된 인력은 아마존 프라임 회원들을 위한 당일 배송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국 주요 기업들은 경기 회복에 따른 고용 수요 증가로 시급 근로자들을 고용하기 위해 앞다퉈 복리후생과 근로 계약 보너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서 월마트도 이달 초 휴가철을 앞두고 공급망 사업부에 직원 2만 명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