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에어비앤비 CEO “코로나로 여행 형태 영원히 바뀔 것”

Print Friendly, PDF & Email

“타임스 스퀘어보다 소도시…친구·가족 찾아갈 것”

 

숙박 공유 업체인 에어비앤비 최고경영자(CEO) 브라이언 체스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여행 판도가 영원히 뒤바뀔 것이라고 15일 내다봤다.

그는 이날 보도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사람들이 유명 관광지보다는 소도시를 선호하고, 친구나 가족 방문을 늘리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세계적 명소를 찾아다니는 관광객이 급감하고, 출장용 항공 탑승객도 줄어들 것으로 체스키 CEO는 점쳤다.

그는 “여행객들이 타임스 스퀘어를 동경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이 그리워하는 것은 오랫동안 보지 못한 친구와 가족을 만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초반 코로나19 충격으로 사업 규모가 80% 감소했으나 봉쇄 완화 이후 반등에 성공했다.

여행객들이 숙소로 도심 호텔 대신 변두리 주택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하면서 지난해 3분기 2억1천900만 달러(약 2천430억원) 흑자를 냈다.

지난해 12월 뉴욕증시 상장 이후 주가도 14일 10% 뛰어오르며 최고가를 찍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