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올림픽] 한국 첫 ‘부전여전 메달’ 여서정 “이젠 아빠 이겨보고 싶어요”

Print Friendly, PDF & Email


여서정(19·수원시청)이 1일 2020 도쿄올림픽 경기가 열린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 마침내 태극기를 올렸다.

여서정은 이날 열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733점을 획득해 참가 선수 8명 중 3위를 차지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이 확정된 순간 여서정은 이정식 대표팀 감독, 민아영 코치 등을 끌어안고 펑펑 울었다.

한국 여자 기계체조 선수 최초로 여서정은 올림픽 메달을 따냈다.

또 한국 체조 10번째 올림픽 메달의 주인공이 됐으며 1996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 은메달리스트인 아버지 여홍철(50) 경희대 교수의 뒤를 이어 대한민국 첫 ‘부녀'(父女)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눈물을 닦고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는 환하게 웃으며 들어온 여서정은 “그동안 열심히 (올림픽을) 준비했는데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자신의 이름을 딴 난도 6.2점짜리 ‘여서정’ 기술을 완벽하게 수행해 15.333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아 금메달 가능성을 키웠다.

이날 금메달을 가져간 레베카 안드라데(브라질)의 1차 시기 점수 15.166점보다 높아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난도 5.4점짜리 기술로 나선 2차 시기에서 14.133점에 그쳐 전체 평균이 확 떨어졌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