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유튜브 CEO “우리 애들에겐 일반유튜브 대신 유튜브키즈만 허락”

Print Friendly, PDF & Email

[AP=연합뉴스]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업체 유튜브의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자녀들에게는 일반 유튜브를 못 보게 한다고 말했다.

유튜브 CEO 수전 워치츠키는 1일 CBS의 ’60분’에 출연해 자녀들이 어린이 전용 ‘유튜브 키즈’가 아닌 일반 유튜브에서는 동영상을 보지 못하게 한다고 말했다.

워치츠키 CEO는 “나는 내 아이들이 유튜브 키즈를 이용할 수 있도록 허락한다. 하지만 그걸 이용하는 시간은 제한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이든 너무 많은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키즈는 13살 이하 어린이를 위한 동영상 플랫폼이다. 이 앱(응용프로그램)에는 어린이 친화적인 동영상과 광고만 나오도록 선별된 동영상이 올라온다.

연방거래위원회(FTC)는 9월 유튜브에 아동 온라인 사생활 보호법(COPPA)을 위반한 혐의로 1억7천만 달러(약 2천50억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도 했다.

유튜브가 표적 광고 등에 이용하기 위해 아동의 개인정보를 부모의 동의 없이 불법적으로 수집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