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이준석 “여권, ‘전쟁이냐 평화냐’ 또 이분법 구도 짠다는 의심”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선 전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외교 일정을 국내 정치에 맞추는 것”

 

이준석, 미 하원 외교위원장 면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4일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 스티브 차보트 하원의원과 면담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1.9.25 [국민의힘 제공]

미국을 방문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정부·여당이 대선을 앞두고 또 ‘전쟁이냐 평화냐’는 이분법 구도를 짜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을 지울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하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거론한 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이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었던 것처럼 또 정부·여당이 단순한 도식을 그려놓고 피상적으로 남북관계에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섣부르고 시기에 맞지 않는 종전선언을 제안해놓고 야당이 이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하면 (여권은 야당을 겨냥해) ‘전쟁이냐 평화냐’, ‘애국과 매국’이라는 선정적인 프레임을 짜려 한다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이 대선을 앞두고 진행된다면 이는 외교 일정을 국내 정치 일정에 맞추는 것으로, 여기에는 항상 불안 요소가 있다고 판단한다”며 “한국 선거뿐만 아니라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진행됐던 북미 싱가포르 정상회담도 미국에서 굉장히 박한 평가를 받았던 전례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종전선언은 북한 비핵화를 담보하는 상호주의 관점에서 다뤄지지 않으면 오히려 북핵을 용인하는 것”이라며 “남북 연락사무소 폭파 이벤트를 했던 북한이 사무소 복원을 (대화의) 전제조건으로 삼는 것은 맞지 않고 당연히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LA 재외동포 간담회 인사말 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로스앤젤레스(LA) 가든 스위트 호텔에서 열린 LA 재외 동포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9.26 [국민의힘 제공]

이어 “정부는 단순히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것이 뭐가 나쁘냐는 식으로 나올 게 아니라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남북 관계) 상황을 국민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선 “화천대유라는 사기업이 공영개발 이익의 상당 부분을 가져간 데 대해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굉장히 캘 부분이 많고 의심 가는 지점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대선을 앞둔 재외국민 투표 제도 개선 방안에 대해선 “투표소 확대는 여야가 반대할 이유가 없는 정책”이라며 “이 부분을 먼저 합의하고 그다음에 우편 투표 제도를 검토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재외국민 우편투표 도입은 우리가 먼저 여당에 제시해서 논의에 이르게 됐지만, 일정 부분 다른 나라의 우정 제도에 의존할 수밖에 없고 선거일이 지나 투표용지가 도착하는 현상이 생길 수도 있어 걱정된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미국에 도착한 이 대표는 워싱턴 DC와 뉴욕, LA를 차례로 찾아 미 행정부와 의회, 싱크탱크 인사 등을 면담하고 현지 동포들과 간담회를 했으며 이날 귀국길에 올랐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