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조지아주서 개학도 하기 전 교직원 260명 코로나19로 격리

Print Friendly, PDF & Email

조지아주의 한 교육구에서 개학도 하기 전 교직원 약 260명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격리됐습니다.

새 학년도 개학을 앞두고 전국에서 대면수업 재개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조지아주에서 대규모 코로나19 발병 사태가 터진 것입니다.

조지아주의 최대 교육구인 귀넷카운티 교육구는 교직원 약 26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거나 감염자에 노출돼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그위넷카운티 교육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개학 계획을 재조정하고 있스니다. 조지아주 주도인 애틀랜타 대도시권에 속해 있는 이 교육구에서는 당초 이달 12일 온라인 수업으로 새 학기를 시작할 계획이었습니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