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중국, 핵미사일 지하기지 확충…최소 16개 건설중”

Print Friendly, PDF & Email

미과학자연맹 핵무기 전문가, 위성사진 분석결과 제시

중국이 핵 공격에 대응하는 방어 능력을 증강하기 위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지하 기지를 확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이 1일(현지시간) 핵 전문가의 분석을 인용해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과학자연맹(Federation of American Scientists)에서 핵정보프로젝트를 담당하는 한스 크리스텐슨 소장은 중국 본토를 찍은 위성사진들을 다량 분석한 결과 중국이 지하 ICBM 격납고(사일로)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러시아·중국 핵무기 전문가인 크리스텐슨 소장은 중국이 작년 말 자국 중북부 내몽골지방 질란타이 인근 미사일 훈련기지에 11개의 지하 미사일격납고 건설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이 구형 대륙간탄도미사일인 DF-5를 운용하는 18~20기의 기존 지하격납고에 더해 추가로 최소 16개의 ICBM 사일로를 건설하고 있다는 것이 크리스텐슨 소장의 분석이다.

새로운 사일로들의 대부분은 신형 ICBM인 DF-41를 저장·발사할 수 있는 시설로, 이 미사일은 핵탄두를 장착하고 알래스카와 미국 본토 내 표적들을 공격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구형 ICBM인 DF-5가 액체연료 방식인 데 비해 신형 DF-41은 고체연료 방식이라 유사시 기동 능력이 대폭 향상된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텐슨 소장은 이 같은 중국의 지하 ICBM 발사기지 확충은 미국을 염두에 두고 기동타격 능력을 제고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AP통신은 미 국방부가 크리스텐슨 소장의 분석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전에도 중국의 핵무기 운용능력 제고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작년 여름 중국 군사력에 관한 연례보고서에서 중국이 핵무기들을 지하격납고에 두는 방식으로 핵무기 운용능력을 끌어올리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중국이 ICBM 사일로를 대규모로 확충하더라도 미국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현재 미 공군은 전체 450개의 사일로 중 400개에 당장 발사가 가능한 ICBM을 두고 있고, 러시아는 130개의 ICBM 사일로를 운용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