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카슈끄지 피살 주범’ 사우디 왕세자 오른팔, 미 압박에도 건재

Print Friendly, PDF & Email
associate_pic
【리야드=AP/뉴시스】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살해를 주모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23일(현지시간) 리야드에서 열린 ‘미래 투자 이니셔티브(FII)’ 개막식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18.10.24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피살 사건의 주범으로 지목돼 해임당한 사우디아라비아 궁정고문 사우드 알-카타니가 여전히 건재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은 알-카타니에 대한 강력 처분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우디 실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오른팔인 그에 대해 사우디 정부가 사실상 옹호하고 있다는 것이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복수의 미국 및 사우디 정부 관계자들은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알-카타니가 여전히 비공식 궁정고문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살만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국왕은 알-카타니가 카슈끄지의 살해를 주도했다는 터키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온 후 그를 궁정고문에서 해임했다.

왕세자는 알-카타니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그의 해임이 결정되자 격노했다는 후문이다.

한 사우디 정부 관계자는 “왕세자는 여전히 그에게 조언을 받고 있으며, 측근들과 함께 알-카타니를 ‘고문’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비공식적으로 알-카타니는 현지 언론인들에게 보도자료를 발표하며 왕세자를 위한 모금회를 이끄는 등 궁정고문으로서의 임무를 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공식적으로 알-카타니에게는 여행금지령이 내려졌지만 그는 자유롭게 여기저기를 왕래하고 있으며 최근 아부다비에서도 목격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무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알-카타니가 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 측은 사우디에 알-카타니의 기소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우디 정부가 카슈끄지 사건과 관련해 기소한 11명 중에 그는 포함되지 않았다.

사우디 검찰은 최근 카슈끄지 살해 피의자 5명에 대해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사우디 정부는 5명 사형 구형, 11명 기소 정도에서 미국이 만족하길 바라고 있으며 알-카타니에 대한 처벌은 하지 않으려 한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일부 미 당국자들은 카슈끄지 살해 피의자들에 실제 사형 여부에 대해서도 회의감을 드러냈다. 이들은 현재 법적 절차가 매우 느리게 진행되고 있으며, 사우디 정부는 종종 이같은 지연 전략을 써 왔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