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캐럴 속 성탄절 선물도 인플레…美 가격지수 사상 최고

Print Friendly, PDF & Email

12개 선물 ‘크리스마스 가격지수’, 작년보다 2.7% 오른 6천만원

 

유명 캐럴에 언급된 크리스마스 선물을 통해서도 미국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의 현주소를 엿볼 수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29일 보도했다.

 

PNC파이낸셜서비스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가격 지수’는 지난해보다 2.7% 올라 4만6천729.86달러(약 6천만원)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캐럴 ’12일간의 크리스마스’ 가사에 등장하는 12가지 선물의 가격을 합쳐 산출된다.

캐럴은 성탄절 무렵 12일 동안 12가지 선물을 받는다는 내용이다.

 

일반적인 선물과 달리 암탉과 거위, 백조 등이 들어있다.

2.7% 상승률은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3.2%보다는 낮지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치 2%를 웃도는 수치다.

지수는 작년 10.5%나 급등했었다.

선물 가운데 ‘배나무 가지에 앉은 자고새 한 마리’가 13.9%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주택 가격을 대변하는 배나무의 가격이 15%나 올랐기 때문이다.

PNC의 아만다 아가티 수석 투자책임자는 “통화 긴축 정책의 장기적이고 가변적이며 지연된 효과가 크리스마스 가격 지수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