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코로나 대응 잘한다’…취임 100일 앞둔 바이든 지지율 60% 육박

Print Friendly, PDF & Email

퓨리서치센터 조사…비슷한 시기 트럼프·부시·클린턴보다 높아

‘백신 생산·보급’ 좋은 평가…경기 부양책 지지도 역시 높아

취임 100일을 앞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9%로 나타났다고 일간 가디언이 15일 보도했다.
지난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9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미국 조사연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 방식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59%였다.
반대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39%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4~11일 성인 5천109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바이든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비교적 높은 편이라고 퓨리서치센터는 분석했다.
이전 대통령들의 ‘임기 첫해 4월 국정 지지율’을 보면 도널드 트럼프 39%, 버락 오바마 61%, 조지 W. 부시 55%, 빌 클린턴 49%, 조지 H. W. 부시 58%, 로널드 레이건 67% 등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후한 점수를 받았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생산·보급을 잘 관리한다는 응답자는 72%였고 못한다는 응답자는 27%였다.
특히 공화당원이거나 공화당 성향 응답자 중에서도 55%가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생산·보급 관리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보건당국이 존슨앤드존슨(J&J) 제약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중단을 권고하기 전 조사가 이뤄진 점은 유의해야 한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1조9천억달러(약 2천117조5천억원) 규모 경기부양책에 대한 지지도 여전히 강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부양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67%로 한 달 전 조사 때보다 3%포인트(P) 감소했지만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32%)보다 여전히 2배 이상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높은 국정 지지율을 유지하려면 불법이민 문제에 잘 대처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불법이민이 미국에 매우 큰 문제라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47%로 작년 6월 조사(28%) 때보다 19%포인트 증가했다.
코로나19 유행이 큰 문제라는 응답자는 47%로 같은 기간 11%포인트 줄었다.
‘건강보험 부담 가능성’이 문제라는 응답자와 ‘연방정부 적자’가 문제라는 응답자는 각각 59%와 49%로 이전과 큰 차이가 없었으며, ‘기반시설 상태’가 문제라는 응답자는 34%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