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코로나19 확산에 공화당원 “경제위기”·민주당원 “보건위기”

Print Friendly, PDF & Email

여론조사서 지지정당별 인식차… ‘정보원천 신뢰도’ 의사 가장 높고 트럼프 낮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의료 체계가 더 위험한지 경제가 더 위험한지에 대해 국민 사이에 지지 정당에 따라 인식 차가 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그리넬 대학이 여론조사기관 셀저 앤 컴퍼니와 함께 지난달 27∼30일 성인 1천9명을 대상으로 조사(오차범위 ±3.1%포인트)한 결과, 보건 위협과 병원의 대처 능력 부족, 경제 영향과 사업장 폐쇄 가운데 어느 것이 국가에 더 큰 장기적 위험을 야기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공화당원과 민주당원 간 답변이 크게 엇갈렸다.

전체적으로는 보건 위협 쪽을 꼽은 응답자가 53%를 차지해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한 비율(40%)보다 높았다.

그러나 성향별로 보면 공화당원의 경우 경제 영향을 더 큰 위험 요인이라고 답한 비율이 55%에 달했고 보건 위협을 지목한 비율은 38%에 그쳤다.

민주당원은 69%가 보건 위협을 국가에 더 큰 위험 요소로 지목했고 경제 영향을 꼽은 비율은 25%에 불과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경기 침체를 우려하면서 경제 활동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부활절(4월 12일)에 미 경제를 다시 열고 싶다는 견해를 밝혔다가 거둬들인 바 있다.

한편 코로나19 정보의 원천으로 누구를 신뢰하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91%가 자신의 의사를 신뢰(전적으로 신뢰 46%, 대부분 신뢰 45%)한다고 답했다.

정부 보건 전문가라는 응답은 83%였으며 자신이 속한 주(州)의 주지사는 77%였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50%였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낮은 46%를 기록했다.

WP는 “여론조사 결과는 미국의 의료 시스템에 더 큰 위험이 있는지 경제에 더 큰 위험이 있는지에 대해 민주당원과 공화당원 간에 첨예한 차이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