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北발사 약속위반 아냐”…아베 “유엔결의 위반”(종합3보)

Print Friendly, PDF & Email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놓고 분명한 시각차를 다시 한 번 드러냈다.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두 정상은 이날 양자회담 직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북한의 미사일 실험이 약속 위반인지를 놓고 입장이 엇갈렸다.

아베 총리는 탄도미사일 실험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에게 한 약속을 어기지 않았다고 두둔하면서 아베 총리의 발언을 진화하려는 듯한 모습까지 보였다.

그러나 기자들과 문답이 시작되고 북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상황이 돌변했다.

미 백악관이 배포한 문답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더 많은 실험을 하는 데 대해 우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자 “기쁘지는 않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으로부터 지난주 매우 훌륭한 서한을 받았다며 김 위원장이 한미연합훈련에 화가 나 있었다고 전한 뒤 “나 또한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완전한 돈 낭비’라고까지 표현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이게 맞는다고 말하겠느냐”고 동조를 구했고, 볼턴 보좌관은 “그렇다. (한미연합훈련이) 아주 많이 수정됐다”고 호응했다.

이어 북한과 만남에 대한 추가할 내용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만남을) 할 것이다. 그래, 아마”라며 “그러나 나는 단거리를 좋아하지 않는다. 왜냐면 단거리는 신조의 것, 알다시피 그의 영토이기 때문이다(단거리 미사일이 미국이 아닌 일본 영토를 위협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아베)는 공포로 오싹해 하지 않는다”며 아베 총리의 동의를 구했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