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꺾는 것만으론 부족” 흑인사회가 민주당에 바라는 것은

Print Friendly, PDF & Email

NYT “민주당, 인종차별 해소방안 제시해야 흑인 표심 얻는다” 진단

바이든, 델라웨어 시위 현장 방문…트럼프와 차별화

“대통령으로서 나는 이 대화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전날 밤 월밍턴 시위 현장을 방문한 것처럼 귀 기울이겠습니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백인 경찰관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며 델라웨어주에서 열린 인종차별 반대 시위 현장에 방문했다는 소식을 31일 알렸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위터에 흑인 부자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며 “우리는 지금 고통을 받고 있지만, 이 고통이 우리를 파괴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적었다.

같은 날 백악관 앞으로 시위대가 모여들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하 벙커에 1시간가량 피신했던 것과 달리 자신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는 데 방점을 찍으며 흑인사회에 호소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이러한 행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중 흑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고 조지아, 켄터키, 미네소타주에서 흑인이라는 이유로 목숨을 잃는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와중에 나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플로이드 가족과 면담을 마치고 발표한 성명에서 “분노가 우리를 사로잡는 일을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는 지칠 대로 지쳤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것이 우리를 좌절하도록 만들 수는 없다”고 밝혔다.

“미국의 정신이 위태로워졌다”고 강조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 경찰과 흑인사회 사이에 형성된 긴장을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을 몰아내려 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분석했다.

하지만 NYT는 미국 흑인사회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분노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이들이 궁극적으로 바라는 바는 11월 치러지는 대선에서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을 꺾는 게 아니라 인종차별을 해소하는 것이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전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내쫓겠다는 약속만으로 흑인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을 수는 없으며, 민주당은 왜 이들이 화를 내는지 이해하고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진보적인 흑인 지도자들과 흑인 유권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단히 비판적이지만 경찰의 잔혹한 인종차별 행위를 해소하는 데 민주당도 때로는 큰 장애물이었다고 믿고 있다는 게 NYT의 설명이다.

흑인 여성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통령 후보군으로 꼽히는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전 조지아 주의회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인종차별은 미국에서 초당적인 문제일 뿐만 아니라 세월을 초월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매사추세츠주 최초 흑인 여성 하원의원인 아이아나 프레슬리 민주당 의원은 흑인 사회가 투표에 나서지 않는다면 그 이유는 “무지하거나 충분히 알지 못해서가 아니라 너무 많이 알고 있고, 이미 일상이 돼버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