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대선 앞두고 기상 연구기관에 ‘기후변화 부정론자’ 기용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립해양대기청 신임 인사, 기후변화 심각성 부정 성향

‘환경규제 완화 위한 국책연구 주무르기’ 지적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기상현상을 연구하는 정부기관에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부정하는 인사들을 임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기관이 제공하는 정보는 각종 환경정책의 토대가 되는 만큼, 정부가 환경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입맛에 맞는 정보’만 제공토록 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뉴욕타임스(NYT)는 이같이 보도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국책 연구기관 장악 시도가 더욱 노골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NYT에 따르면 최근 트럼프 정부는 국립해양대기청(NOAA)의 수석과학자를 교체하고 ‘부차관보’ 직을 신설했다.

 

상무부 산하 연구기관인 NOAA는 독립적 연구를 토대로 인간 활동에 의한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홈페이지 등에 적극적으로 경고하고 있다.

이 기관이 주도적으로 관여해 4년마다 발표하는 국립기후평가(NCA) 보고서는 연방정부가 각종 환경규제를 도입하는 근거가 돼왔다.

하지만 새로 임명된 인물들의 성향은 NOAA의 그간 활동 내용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라이언 마위 신임 수석과학자는 보수 싱크탱크인 케이토 연구소 연구원 출신으로, 과학자들이 기후 변화의 위험성을 과대평가하고 있다고 비판해온 인물이다.

신임 부차관보로 임명된 마이클 리게이츠 델라웨어대 교수 역시 인간 활동이 기후변화를 일으킨다는 학계 정설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해왔다.

일각에선 이번 인사를 두고 온실가스 배출규제 완화 등을 추진하는 트럼프 행정부가 국립기후평가 보고서 내용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고 지적한다.

보고서에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부정하는 내용이 담기도록 하고, 추후에 이를 명분으로 규제 완화에 나서려고 한다는 것이다.

NYT는 특히 리게이츠 신임 부차관보는 NOAA 연구진이 지구 온난화 피해를 예측하기 위해 활용해온 연구모델에 의문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NOAA 소속 연구원들을 기후변화에 부정적인 인물들로 대거 교체해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에서 NOAA 국장을 지낸 제인 루브첸코는 “그동안 NOAA는 정부의 정치적 개입으로부터 대체로 자유로웠다”면서도 “최근 인사조치는 이 기관의 신뢰성을 저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