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러시아 마녀사냥 없었다면 지지율 75%”…특검 또 비난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지율 50%’ 라스무센 여론조사 트윗에 올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지지율 여론조사 관련 사진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일 2016년 대선캠프를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를 ‘마녀사냥’이라고 거듭 비난하면서 이게 아니었다면 지지율이 훨씬 더 올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가짜 러시아 마녀사냥이 없었다면, 지난 거의 2년간 성취한 모든 것들(세금 및 규제 감축, 판사, 군대, 재향군인 등)을 통해 나의 지지율은 방금 라스무센에 의해 보고된 50%가 아니라 75%가 됐을 것”이라며 “이건 대통령 괴롭히기”라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약속했다(PROMISES MADE)’, ‘약속을 지켰다(PROMISES KEPT)’라는 현수막이 내걸린 행사장에서 손뼉을 치는 사진과 함께 “열심히 하고 있다. 감사하다”라는 트윗을 올렸다. 사진 위쪽에는 ‘지지율 50%’라는 문구가 있다.

워싱턴포스트(WP)와 의회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여론조사 기관인 라스무센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50%가 나왔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다만 더힐은 “라스무센 조사 지지율은 다른 대부분의 여론조사보다 높다”며 갤럽 조사에서 이번 주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40%였다고 전했다. WP도 “이번 달 실시된 다른 몇몇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대통령 지지율은 39%에서 43%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힐은 “트럼프의 메시지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의 진행 속도가 빨라지는 것에 대한 불만을 터뜨린 가장 최근 사례”라고 설명했다. 로버트 뮬러 특검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루 의혹을 향한 막바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더보기

Categories: 3. 미국/국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