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불법체류 청소년 시민권 시사…백악관 “사면아냐” 해명

Print Friendly, PDF & Email

U.S. President Donald Trump visits Walter Reed National Military Medical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 불법 체류 청소년들이 시민권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지지율 하락에 직면한 트럼프 대통령이 라틴계 등 유색인종 표심을 의식한 최근 행보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스페인어 방송 텔레문도와 인터뷰에서 몇 주 내로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DACA·다카)와 관련된 행정명령에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큰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고 다카가 그 일부가 될 것”이라며 “시민권을 얻을 수 있는 길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그의 발언은 다카 제도 폐지를 시도한 정부의 그간 움직임과 배치된다.

다카는 2012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불법 이주한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온 청소년들이 신분에 대한 불안 없이 학교와 직장을 다닐 수 있도록 추방을 유예한 행정명령이다.

이 제도의 혜택을 보고 있는 ‘드리머(Dreamer)’는 현재 약 70만명에 이르는데, 이들 국적은 중남미가 대부분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당시 다카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하지만 지난달 연방대법원은 다카를 폐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에 절차적 문제가 있다며 제동을 걸었다.

대법원 판결 이후에도 정부는 다카 폐지를 시도하고 있지만, 오는 11월 3월 대선 전까지 폐지에 성공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인터뷰 방영 후 공화당 중진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은 즉각 트위터로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적으로 사면을 확대하려 한다면 큰 실수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백악관은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불법 체류자들에 대한 사면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