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세계가 ‘중국 바이러스’와 전투…유엔은 책임 물어야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를 강하게 비난하면서 유엔이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중국이 무역을 유린해온 데다 전 세계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약 7분간의 화상 연설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면서 중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창설 75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다시 한번 거대한 글로벌 투쟁을 벌이고 있다”며 “188개국에서 무수한 생명을 앗아간 보이지 않는 적인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와 치열하게 전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 발생 초기 중국은 국내 여행은 봉쇄하면서도 해외 항공편을 허용해 세계를 감염시켰다”며 “심지어 그들이 국내 비행을 취소하고 시민들을 집에 가두면서도 그들 나라에 대한 나의 여행금지(조치)를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 정부와 중국이 사실상 통제하고 있는 WHO는 인간 대 인간 전염의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했다”며 “이후 그들은 무증상 사람들은 질병을 퍼뜨리지 않는다고 거짓말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엔은 그들의 행동에 대해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밝은 미래를 추구하면서, 세계에 이 전염병을 퍼뜨린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공격적인 동원을 시작했다”며 “인공호흡기를 기록적으로 생산했고 4월 이후엔 치명률을 85% 낮추며 생명을 구하는 치료법을 개척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노력 덕에 3개 백신이 임상시험 마지막 단계에 있고, 도착 즉시 배포되도록 대량 생산하겠다”며 “우리는 백신을 보급하고, 바이러스를 격퇴하고, 대유행을 끝내고, 유례없는 번영·협력·평화의 새 시대로 들어설 것”이라고 했다.

환경 문제를 거론하며 ‘중국 때리기’에도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매년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과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고, 다른 나라 수역에서 남획하고, 거대한 산호초를 파괴하고, 어느 나라보다 독성이 강한 수은을 대기로 방출한다”며 “중국의 탄소 배출량은 미국의 거의 두 배이며,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조적으로 미국은 작년 일방적인 파리 기후협정에서 탈퇴한 뒤 그 협정에 가입한 어느 나라보다 더 많이 탄소 배출량을 줄였다”고 자찬했다.

특히 “중국의 만연한 오염을 무시한 채 미국의 예외적인 환경 기록을 공격하는 이들은 환경에 관심이 없다”면서 “그들은 미국에 벌을 주길 원할 뿐이다. 나는 그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중국의 수십 년간의 무역 유린에 맞서 싸웠다”라고도 했다.

제75차 유엔총회에서 화상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제75차 유엔총회에서 화상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사진 로이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유엔이 효율적인 조직이 되려면 세계의 진짜 문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유엔 역할론도 재차 언급했다.

그는 ‘진짜 문제’에 “테러리즘, 여성 억압, 강제 노동, 마약 밀매, 인신·성 매매, 종교적 박해, 종교적 소수민족에 대한 인종 청소가 포함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종교적 자유와 여성을 위한 기회, 인신매매 퇴치 등을 진전시키고 있다며 “미국은 항상 인권의 리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는 미국의 번영이 전 세계 자유·안보의 기반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끔찍한 이란 핵 협정에서 탈퇴했고, 세계 최고의 테러지원국에 치명적인 제재를 가했다”고 말했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