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트럼프 “필수장소서 교회 제외는 부당…당장 문 열어야”

Print Friendly, PDF & Email

“주지사 비개방 방침 중단시킬 것”…코로나19 확산 위험 방치 비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교회 등 예배 장소를 필수적인 장소로 간주해야 한다며 주지사들을 향해 “지금 당장 문을 열어라”고 촉구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여전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는 장소로 여겨지는 종교시설의 재개방을 주문한 것이어서 논란도 예상된다.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오늘 나는 예배당과 교회, 유대교 회당,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필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필수 장소라고 확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주지사는 주류점과 임신중절 병원이 필수적이라고 간주하면서 교회와 예배당은 제외했다. 이는 옳지 않다”며 “그래서 나는 이 부당함을 바로잡고 예배당을 필수적인 장소라고 부르고 있다”, “이곳들은 사회를 뭉치게 하고 국민을 계속 단결시키는 장소”라고 말했다.

종교 지도자들에게는 “모여서 예배할 때 신자의 안전을 확실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주지사들은 이번 주말에 옳은 일을 하고, 이 중요한 신앙의 필수 장소들을 당장 열도록 허용할 필요가 있다”며 “그들이 하지 않는다면 나는 그 주지사들(의 방침)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간단한 입장 발표 후 기자들과 문답 없이 곧바로 퇴장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교회를 폐쇄하고 예배 규모를 제한하는 주의 명령을 트럼프 대통령이 중단시킬 권한이 있는지 불분명하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회견에 뒤이은 언론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어떤 권한이 있는지를 묻는 말에 “가정적 질문”이라면서 기자들은 교회가 폐쇄돼 있는 것을 보길 원한다는 식으로 비난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기독교, 특히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를 자신의 핵심 지지층이라고 여기고 상당한 공을 들여왔다. 일례로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에 따르면 2016년 대선 때 스스로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인이라고 밝힌 유권자의 81%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달 초 교회와 예배당 등 종교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집회 규모 제한 등을 담은 정상화 지침 초안을 마련했지만 백악관이 개입해 내용 수정을 거치며 아직도 제대로 공개되지 못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시간주 자동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오늘이나 내일 교회에 관해 뭔가를 내놓으려고 한다. 우리는 교회가 문을 열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위협에도 불구하고 교회의 문을 다시 열 것을 허용하라고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