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파우치 “초등생 이르면 연말, 고교생은 가을 백신접종 가능할듯”

Print Friendly, PDF & Email


(사진 로이터)

미국에서 고등학생은 올해 가을, 초등학생은 이르면 올해 연말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28일(현지시간) NBC방송에 출연해 “초등학생들이 접종 가능하다고 말할 수 있는 충분한 데이터를 언제 얻을 수 있을지 현실적으로 예측한다면, 빠르면 올해 연말이나 내년 1분기가 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고등학생들에게는 올가을쯤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하게 (가을) 개학 첫날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거의 비슷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그는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가된 3개의 백신을 어린이들에게 안전하게 접종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의 언급은 미국 내 학교가 대면 수업을 위해 안전하게 등교를 재개하기 전에 교사와 학생들이 백신을 어느 정도 접종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100일 이내에 등교를 약속했지만, 모든 교사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채 학교에 가야 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백악관은 등교 재개를 위해 교사의 접종을 우선해야 하지만, 이것이 안전한 등교 재개를 위한 요건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교사의 백신 접종이 학교 재개에 필수는 아니지만 권장 사항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전날 긴급 사용이 승인된 존슨앤드존슨(J&J) 백신과 관련해 “이제 매우 효과적인 3개의 백신을 갖게 됐다”며 J&J가 그가 접한 첫 번째 백신이라면 접종하겠다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그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특히 J&J는 중증에 대해 85% 이상의 효능이 있다. 변이가 있는 국가에서조차 입원·사망이 없었다”고 말했다.

미국 FDA는 전날 J&J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했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도 곧 승인될 전망이다. 이 경우 미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등 3종의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Categories: 3. 미국/국제

Tagged as: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