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포드 “UAW 파업 비용 2조2천억…4년여간 인건비 11조 늘 것”

Print Friendly, PDF & Email

차량당 생산비용 117만원 증가 전망…’멕시코서 생산’ GM은 74만원

 

미국 자동차 제조사 포드가 전미자동차노조(UAW)의 최근 파업에 따른 비용이 2조원을 넘었으며 새로운 노동계약에 따라 4년여간 늘어날 인건비는 11조원을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1일 블룸버그통신·폭스비즈니스 등에 따르면 포드는 10월 말까지 약 6주간 이어진 UAW 파업 여파로 당초 추산했던 13억 달러(약 1조7천억원)보다 많은 17억 달러(약 2조2천억원)의 상실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6억 달러(약 2조808억원)는 4분기에 발생했다. 파업 여파로 당초 예정보다 차량 출고가 10만대가량 적다는 것이다.

포드는 이와 별개로 UAW와의 새로운 계약으로 4년 8개월간 인건비가 88억 달러(약 11조4천억원)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새로운 계약은 4년여간 임금 25% 인상을 포함해 총보수액을 33%가량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포드는 또 올해 이자·법인세 차감 전 영업이익(EBIT) 전망치를 7월에 제시했던 110억∼120억 달러(약 14조3천억∼15조6천억원)에서 100억∼105억 달러(약 13조∼13조6천억원)로 하향 조정했다.

포드 최고재무책임자(CFO) 존 롤러는 새 계약으로 2028년까지 차량 1대당 900달러(약 117만원)가량의 비용이 추가될 것이라는 기존 추산을 확인하면서, 생산성 향상 및 기타 비용 절감을 통해 이를 상쇄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다른 자동차 제조사 제너럴 모터스(GM)는 UAW 및 캐나다 자동차노조와 맺은 새로운 노동계약으로 2028년까지 93억 달러(약 12조1천억원)의 추가 비용이 들어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차량당 575달러(약 74만원)의 생산비용이 더 들어가는 셈이다.

GM 측은 차량당 생산비용 상승 폭이 포드보다 작은 데 대해 상대적으로 멕시코·캐나다에서의 생산량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들 자동차 제조사의 인건비 증가로 인해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 속도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