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또다른 ‘밈코인’ 시바이누 폭등…원조 도지코인 따라잡나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난주에만 배 이상 폭등…시총, 도지코인 10위·시바이누 11위

 

‘밈(meme) 코인’으로 불리는 가상화폐 ‘시바이누'(柴犬)가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며 그 원조 격인 ‘도지코인’을 따라잡을 태세다.

CNBC는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게코를 인용해 27일 시바이누 가격이 24시간 새 30% 상승하며 역대 가장 높은 코인당 0.00006달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시바이누 가격은 지난주에만 2배 이상으로 뛰는 등 최근 폭등세를 타고 있다.

시바이누는 한때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적극적으로 밀었던 도지코인의 아류다. 작년 8월 ‘료시’라고 알려진 익명의 인물이 도지코인의 마스코트인 ‘시바견(犬)’을 가져다 만든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화폐다.

 

밈(인터넷에서 패러디·재창작의 소재로 유행하는 이미지나 영상)을 기반으로 했거나 장난으로 만들어진 가상화폐인 밈 코인으로 분류된다.

아류지만 탄생 때부터 ‘도지코인 킬러’를 자임했는데 실제 이 구호가 현실화할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사상 최고가를 쓰면서 시가총액이 290억달러(약 34조원)를 넘어서 도지코인의 시총 310억달러(약 36조3천억원)를 바짝 추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총 규모로 보면 도지코인은 가상화폐 중 10번째, 시바이누는 11번째로 크다.

시바이누의 랠리는 온라인 주식거래 플랫폼 ‘로빈후드’에 이 가상화폐가 거래 종목으로 오를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라고 CNBC는 분석했다. 청원 사이트 ‘체인지’에는 실제 이런 청원이 올라와 36만여명의 서명을 확보했다.

그러나 로빈후드는 공개적으로 시바이누를 지지하는지 밝힌 바 없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대부분의 밈 코인 투자가 그렇듯 시바이누 가격 폭등의 이유가 뚜렷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머스크는 지난 4일 입양한 시바견 ‘플로키’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고, 이 바람에 시바이누는 한때 400% 폭등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이후 시바이누 코인을 하나도 갖고 있지 않다는 트윗을 올렸다.

일부 전문가는 몇몇 밈 코인의 내재가치가 불확실하다며 투자에 대해 경고음을 울리고 있다.

도지코인은 발행량이 무한대이며, 시바이누는 천문학적 숫자인 1천조개에 달한다. 반면 가상화폐 중 시총 규모가 가장 큰 비트코인의 발행량은 2천100만개로 제한돼 있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