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미국/국제

“G7 정상회의서 바이든·기시다 단시간 회담…우크라 등 논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일본, 식량 위기 개도국에 2천600억원 지원

조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단시간 회담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 회담에서 양국이 우크라이나 지원에 계속 협력하기로 했다.

또 미국과 일본 외교·경제 각료가 참석하는 첫 경제판 ‘2+2 회의’도 긴밀히 협력해 개최하기로 했다.

이 회의는 다음 달 하순 워싱턴DC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지난 1월 화상으로 열린 정상회담에서 기존 외교·안보 2+2 회의와 별도로 경제 분야를 논의하는 2+2 회의를 신설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첫 회의에서는 반도체를 비롯한 중요 물자의 공급망 강화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G7 정상회의 이틀째인 이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식량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 등 개발도상국에 2억 달러(약 2천600억원)규모의 식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ategories: 3. 미국/국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