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종합

NYT, 민주당 대선후보로 워런·클로버샤 지지…’둘다 여성’

Print Friendly, PDF & Email

처음으로 한 명 아닌 두 명 골라…”재능있는 이야기꾼”, “카리스마와 기개”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미네소타주 상원의원인 에이미 클로버샤와 매사추세츠주 상원의원인 엘리자베스 워런을 각각 지지하기로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NYT가 대선 후보 지지자를 한명이 아닌 두 명으로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후보 모두 여성이라는 점도 이채롭다. 클로버샤는 당의 온건 성향을 대표하고 워런은 진보 성향을 나타낸다.

워런 의원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에 포진해있고, 클로버샤 의원은 중위권 주자로서 일정한 지지율을 얻고 있다.

신문은 19일 이들 두 후보가 당의 온건 및 진보 성향을 가장 효과적으로 대변하는 인물이라면서 둘 중 누구를 선호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신문은 워런 후보에 대해선 ‘재능있는 이야기꾼’이라고 평하고, 클로버샤는 ‘미드웨스턴 지역의 카리스마와 기개를 잘 보여주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인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 [AP=연합뉴스]

다른 선두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선 77세의 고령인 점 등을 들어 “횃불을 새로운 정치 지도자 세대에 넘겨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는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이 취임사 발언을 빌려 쓴 것이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대해서도 78세로 건강에 심각한 우려가 있고 타협할 줄 모른다고 평했다.

38세의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전 사우스벤드 시장에 대해선 ‘정치적 미래가 밝다’고 언급했다.

신문은 올해 대선 후보 지지 스타일을 바꿨다. 후보 인터뷰 영상을 내보내고 지지 후보를 선정하는 과정도 주말 특별판에 자세히 소개했다.

앞선 선거에서 NYT는 가끔 당의 기성층에서 인기있는 후보를 골랐다. 2016년에는 힐러리 클린턴을, 앞서 2008년에는 카리스마가 있지만 아직 검증되지 않는 신출내기 버락 오바마를 골랐다.

<연합뉴스>

Categories: 1. 종합, 3. 미국/국제

Tagged a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