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日게이단렌 “한국과 교류 계속”수출규제엔 日정부와 한목소리

Print Friendly, PDF & Email

(서울=연합뉴스)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를 계기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이 퍼지는 가운데 8일 서울 은평구의 한 식자재 마트에 일본 제품을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이 일본 정부의 ‘강제징용 보복조치’ 이후 격화된 한일 갈등 상황에서도 한국 경제계와의 교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9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구보타 마사카즈 게이단렌 사무총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한일) 경제계 사이의 교류는 지금까지도 계속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해 가고 싶다”고 말했다.

구보타 사무총장은 회견에서 오는 11월 한국 전경련과의 정기 회의를 예정대로 개최할 계획임을 알리기도 했다. 전경련과 게이단렌은 지난 1983년 이후 연례 회의를 열고 있다.

구보타 총장은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해 지난 4일 단행한 수출규제 강화 보복조치와 관련해서 일본 기업 활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규제는) 적절한 수출관리 제도의 운용이 목적”이라며 “안전보장상 부적절한 문제가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반복했다.

고가 노부유키 게이단렌 심의원회 의장도 이날 오사카(大阪)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복조치 후 한일 관계 악화 상황에 대해 “신속하고 침착한 해결을 도모할 것을 기대하면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간 민간 차원의 대화를 계속하는 것이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끊김 없는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해 “절차상 간편하게 하던 것을 개별 심사하겠다는 것”이라며 “(수출을) 모두 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