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野, 제보자 사망에 李 정조준…與 “李, 고인과 무관”

Print Friendly, PDF & Email

윤석열 “검찰서 철저 조사해 억울한 죽음 없도록”…빈소에 조기

당 공익제보자 신변보호센터 설치키로…김기현 “후보 사퇴해야”

이재명 “안타깝고 명복빈다”…與 “녹취 조작의혹 당사자”

여야는 12일(한국시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로 제보했던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인물들에 이어 ‘의문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관련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동시에 점차 식어가던 대장동 의혹을 향한 세간의 관심을 다시 끌어올리기 위해 ‘이재명 몸통론’을 거듭 부각했다.

반면에 민주당은 이씨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녹취를 조작한 당사자에 불과하며 이 후보와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경기도 선대위 출범식 후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억울한 죽음이 안 되게 해드려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윤 후보 측은 이날 서울 양천구 메디힐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 이름으로 조기를 보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왜 이렇게 안타까운 일이 자꾸 일어나는지 모르겠다”며 “이재명 후보가 이분(이모 씨)에 대해 어떤 말씀을 할지 기대도 안 한다. 지켜보고 분노합시다”라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빈소에는 김 원내대표가 보낸 조화도 놓였다.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관련 두 명에 이어 이번에는 소송비용 대납 관련 한 명까지 의문의 주검이 또 발견됐다”며 “또 죽어나갔다”라고 적었다.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검찰 조사를 받던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김문기 개발1처장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된 점을 거론한 것이다.

선대본부 공보단장인 김은혜 의원은 “(이씨는) 스스로 절대 자살하지 않겠다고 했던 분”이라며 “용기 내 제보한 국민이 숨지고 있다. 모두 이 후보와 연관된 분들이다. 모른 척한다고 덮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공익 제보자 신변보호센터(가칭)도 설치키로 했다.

원희룡 선대본부 정책본부장은 SNS에서 “이 후보의 치명적 비리를 알고 있는 사람들의 연쇄 의문사를 막기 위해 이재명 비리 관련 증인들에 대한 공익 제보자 보호 조치가 긴급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입장문에서 “이 씨는 ‘대납 녹취 조작 의혹’의 당사자”라면서 “이재명 후보는 고인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날 오후 ’10대 그룹 CEO 토크’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쨌든 망인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하고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 사건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모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현금과 주식 등 20억원을 줬다며 관련 녹취록을 친문 성향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에 제보한 인물이다. 경찰은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