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한국

검찰,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 소환… 배임 윗선 캐나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확인… 이재명 결재 문서에 ‘협조’로 이름 등장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4일(한국시간 기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을 소환했다.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을 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긴 검찰이 성남시 등 ‘윗선’의 관여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대장동 사업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확인하고 있다.

임 전 실장은 2014년 7월 무렵부터 2년 가까이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보좌하며 측근에 있던 인물 중 한 명이다. 대장동 민간업자들이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유착해 대장동 민관 합동 개발을 진행하던 시기에 비서실장을 지내 성남시의 관여 정도를 잘 알 수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임 전 실장은 ‘대장동·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 용역비 환수계획 검토 보고’, ‘출자 승인 검토 보고’, ‘개발계획 변경 입안 보고’ 등 여러 문건에 결재자는 아니지만 협조자로 서명 날인하기도 했다. 이들 문건의 최종 결재권자는 이 후보로 돼 있으며,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 역시 문서에 협조자로 서명 날인했다.

검찰은 임 전 실장을 상대로 성남시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대장동 사업 과정에 어느 정도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당시 보고나 결재 라인, 도개공에선 누가 주로 보고에 참석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임 전 실장에 이어 정진상 전 실장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거란 관측이 나온다. 성남시 주변에선 당시 이 후보에게 올라가는 중요 문서는 모두 정 전 실장을 거쳐 보고됐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 때문에 검찰도 지난달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할 때 이 후보와 정 전 실장의 전자 메일 내역을 확보하려 했으나 수년 전 기록이라 성과는 얻지 못했다.

정 전 실장은 황무성 초대 성남도개공 사장이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중도 사퇴할 때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도 의심받고 있어 검찰은 이 부분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Categories: 4. 한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